SUMMER CARE ROUTINE


슬기로운 여름 스킨케어 루틴

제대로 열 받은 여름 피부

SUMMER CARE ROUTINE

슬기로운

여름 스킨케어 루틴

제대로 열 받은 여름 피부

연일 이어지는 무더위에 따가운 여름 햇살로 잠시만 방심해도 피부는 금세 열받기 마련. 달아 오른 피부는 트러블이나 홍조를 동반하고, 뜨끈뜨끈 열감에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는 여름철 피부 불쾌지수의 일등 공신이다.


여름에는 피부 온도를 사수하자

연일 이어지는 무더위에 따가운 여름 햇살로 잠시만 방심해도 피부는 금세 열받기 마련. 달아 오른 피부는 트러블이나 홍조를 동반하고, 뜨끈뜨끈 열감에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는 여름철 피부 불쾌지수의 일등 공신이다.

여름에는 피부 온도를 사수하자

기온이 30도 이상 되면 피부 보호 기능이 약화되어 피부 표면의 온도가 40도를 넘을 수 있다. 이때 피부 탄력을 유지시켜 주는 콜라겐이 더 빨리 분해되기 시작하는데, 이처럼 온도나 열에 의해 콜라겐이 분해되어 탄력을 잃고 잔주름이 발생하는 현상을 “열노화”라고 한다. 또한, 피부 온도가 1도만 올라가도 피지 분비량도 10% 정도 늘어난다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피부는 스스로 각질 형성 세포를 자극하여 각질 생성 속도를 늘리고, 모공에 각질이 쌓이는 속도가 빨라진다.  

거기에다 땀으로 인해 피부 수분 손실이 늘어나 피부 저항력은 평소보다 더 떨어지게 된다. 여름철 피지가 폭발하고 피부 트러블이 더 심해지는 이유이다

피부에 가장 좋은 온도, 31도

피부 표면 온도는 정상 체온으로 알려진 36.5도 보다 조금 더 낮은 31도가 가장 안정적이다.

갑작스레 높아진 피부 온도를 낮추는 데는 4~10도 정도의 쿨링감이 제일 진정 효과가 좋다. 하지만 아이스팩이나 얼음을 직접 피부에 대거나 에어컨 바람을 직접 쐬면 예민해진 피부에 더 자극을 주어 피부 컨디션을 더 악화 시킬 수 있다.

기온이 30도 이상 되면 피부 보호 기능이 약화되어 피부 표면의 온도가 40도를 넘을 수 있다. 이때 피부 탄력을 유지시켜 주는 콜라겐이 더 빨리 분해되기 시작하는데, 이처럼 온도나 열에 의해 콜라겐이 분해되어 탄력을 잃고 잔주름이 발생하는 현상을 “열노화”라고 한다. 또한, 피부 온도가 1도만 올라가도 피지 분비량도 10% 정도 늘어난다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피부는 스스로 각질 형성 세포를 자극하여 각질 생성 속도를 늘리고, 모공에 각질이 쌓이는 속도가 빨라진다거기에다 땀으로 인해 피부 수분 손실이 늘어나 피부 저항력은 평소보다 더 떨어지게 된다. 여름철 피지가 폭발하고 피부 트러블이 더 심해지는 이유이다


슬기로운 여름 스킨케어 루틴

여름 햇살과 더위를 피할 수 없다면, 민감해진 여름 피부를 슬기롭게 케어할 수 있는 여름 스킨케어 공식을 알아보자.


STEP 1. 자극 없는 클렌징 

민감해진 피부를 위해 불필요한 것은 빼고 필요한 것은 채워주는 스킨케어가 필요하다. 특히 여름철엔 땀과 피지로 뒤엉켜 버린 노폐물 제거가 중요하다. 노폐물 제거에도 효과적이고 무너진 PH 밸런스를 케어해 줄 수 있는 약산성 저자극 클렌징이 여름에는 적합하다.